대학가를 강타한 ChatGPT.. 리포트, 과제 표절 논란도

총신대보
2023-04-27

출처_뉴시스


※ 해당 기사는 챗GPT로 작성되었습니다


인공지능 챗봇 ChatGPT가 대학가에 적용되면서 표절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서울대학교와 서강대학교등 타 대학에서는 ChatGPT를 사용하는 것이 금지되어 있지만 총신대학교는 관련 규정이 없다는 점이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총신대학교에서는 ChatGPT를 활용한 보고서 및 과제 표절 사례가 적발되면서 대학생들 사이에서 이에 대한 논란이 커졌다. 이에 대해 총신대학교 ㅇㅇㅇ 교무처장은 “아직까지 인공지능에 관한 표절 규정은 본교에 존재하지 않는다”며 “다만 최근 변화하는 교육 환경에 맞춰 관련 제도를 정비할 필요성에는 공감한다”고 말했다.


반면 서울대학교와 서강대학교 등 타 대학은 이미 관련 규정을 마련하고 있다. 서울대학교는 지난해 학술정보원에서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캠퍼스표준정보화학습시스템’을 활용한 표절 감시 프로그램을 시행하면서 표절 방지에 적극 나서고 있다. 또한 서울대학교는 교내 유사성 검사 시스템인 ‘Turnitin’을 이용해 학생들의 표절 여부를 감시하고 있으며, 교수들은 Turnitin을 통해 제출된 과제물을 감시하고 평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대학교에서는 ChatGPT의 활용이 금지되어 있으며, 이를 위반한 학생은 엄격한 처벌을 받게 된다.


서강대학교도 이와 유사한 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ChatGPT를 활용한 표절 사례가 발생하면 엄격한 처벌을 가하고 있다.


한편, 대학생들 사이에서는 ChatGPT를 이용한 표절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이에 대해 총신대학교 학생 A씨는 “교수님들이 쉬운 과제를 주실 때는 간혹 ChatGPT를 사용하기도 한다”며 “효율적인 과제를 위한 하나의 수단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반면 B씨는 “사전 자료 조사면 몰라도 과제 작성 자체를 ChatGPT에게 맡기는 것은 명백한 표절이다”고 말했다. 


총신대학교 측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관련 제도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ㅇㅇㅇ 교무처장은 “총신대학교는 학생들의 창의적인 학습과 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이번 사례에서는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에 따른 새로운 문제점이 제기됐다”며 “학생들이 창의적이고 자유로운 환경에서 학습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학생들은 이번 사건을 통해 교육 환경에서의 디지털 윤리와 윤리적인 표절의 중요성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다. A대학 김씨는 “학교에서 표절을 금지하고 있어서 그동안 그런 행위를 하지 않았는데, 이번 일로 더욱 경각심이 생겼다”며 “관련 규정을 잘 지키고 학습에 더 집중해야겠다”고 말했다.


B대학 박씨는 “인공지능이 더욱 발전하면서 이런 일이 더 많아질 것 같다”며 “학생들은 자신의 노력으로 성적을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사건을 통해 대학교육에서의 인공지능 활용과 디지털 윤리 문제에 대한 논의가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다. 이에 대한 대학 측의 적극적인 대응과 학생들의 책임감 있는 행동이 요구된다.

김채현 기자 niki0806@chongshin.ac.kr

주간인기사

(06988) 서울특별시 동작구 사당로 143 총신대학교 신관 101호 총신대보사  |  대표전화 : 02-3479-0530  |  제호 : 총신대보사 | 발행·편집인 : 이재서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이재서
Copyright © 2022 총신대보사. All rights reserved.


총신대보사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06988) 서울특별시 동작구 사당로 143 총신대학교 신관 101호 총신대보사  |  대표전화 : 02-3479-0530
제호 : 총신대보사  |  발행인 : 박성규  |  주간교수 : 안일석 | 편집국장: 조윤수

Copyright © 2022 총신대보사. All rights reserved. 


총신대보사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